여전히 카카오페이가 스톡옵션 관련해서 시끌시끌 하네요

경영진들은 이런 사태를 예상하지 못했을까.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연초 내부 직원들을 상대로 진행한 비공개 사내 간담회 등에서 적지 않은 경영진들이 ‘개인적인 사정’을 들며 해명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 경영진의 말을 빌리자면, 개인적인 사정이란 다름 아닌 ‘세금’ 문제였다.

이들이 도덕성 문제를 안이하게 판단하게 된 이면에는,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행사에 필요한 자금 문제가 꽤 큰 부담으로 다가왔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시선이다. 스타트업 관련 법률 자문을 다수 수행한 한 변호사는 “상장 등 기업 내부 호재를 이용한 경영진의 스톡옵션 행사·처분은 스타트업계에서 생각보다 흔히 벌어지는 일”이라고 말했다.

image

주변에도 굉장히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어서,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할 것 같은데…
카카오에서 어떻게 해결해갈지 궁금하네요 :roll_eyes:

카카오가 스톡옵션 매도 가이드라인을 내놨습니다.

상장 후 일정 기간 주식을 못 팔게 막았네요.

13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 모든 계열사의 임원은 상장 후 1년간 주식 매도가 금지된다.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에겐 더 강화된 기준이 적용된다. CEO는 상장 후 최장 2년간 주식을 팔 수 없다. 적용 시점은 증권신고서 제출일로부터다. 이번 규정안에선 상장사 임원의 ‘공동’ 주식 매도 행위를 금지했고,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주식도 매도 금지기간을 그대로 적용했다. 스톡옵션은 일정수량의 자기 회사 주식을 일정한 가격에 살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것으로 통상 시장가격보다 싸게 주식을 매입할 수 있다.

좋아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