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CPS 투자가 많을 때 K-IFRS로 회계기준 변경시 자본 잠식 가능성을 보여주는 기사입니다

스타트업은 일반적으로 K-GAAP(일반기업회계기준, 중소기업회계기준) 에 의한 재무제표 작성을 하는데요. 이때 상환전환우선주(RCPS)는 자본의 항목으로 인식합니다. 하지만 IPO 직전 단계에서나, 기업 규모가 성장하여 K-IFRS를 의무 적용해야 하는 경우에는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RCPS는 부채로 인식됩니다. 이렇게 되면 자본금이 부채로 바뀌어서 부채비율이 급등하거나 경우에 따라 자본잠식이 생겨서 상장도 못하는 경우가 생기죠.

상장을 염두에 둔 스타트업 대표님들께서는 미리미리 유의하셔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상장 전에는 RCPS를 다 보통주로 전환하기 때문에 문제 없지 않나요?